최근에 블로그 포스팅이 뜸한 편인데요, 지난번에는 열흘정도 지방에 내려갔다 와서 그랬고, 요즘은 감기 때문에 고생하고 있습니다. 지난 수요일에 회사 면접이 있었는데 그날도 약간 감기 기운이 있었지만 목요일부터 많이 아프네요. 면접이 끝났다고 긴장이 풀려서 그랬나봅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감기의 시작은 월요일이었던 것 같습니다.

군생활 하던 시절 같은 중대에 동기가 1명 있었는데, 그 친구가 올해 서울 소방공무원으로 합격해서 현재 종로소방서에 근무중입니다. 군대 동기인데다가 서울에 있다보니 저랑 자주 만나는 편인데, 지난 월요일에는 이녀석 컴퓨터에 SSD랑 GTS250 달아준다고 자취방에 놀러갔습니다. SSD랑 VGA는 컴퓨존에 먼저 주문해놓고 친구집에 가는 길에 용산에 들러서 물건을 찾았구요, 간 김에 선인상가 돌면서 USB도 하나 사고 3.5인치 가이드도 샀습니다. USB 메모리의 경우 다나와 최저가보다 오히려 4천원 가량 더 저렴하게 구매했습니다. 이처럼 제품에 따라 오프라인이 더 저렴한 경우도 있더군요.




사실 VGA 때문에 고생을 좀 많이 했습니다. ECS M-ATX 보드였는데 VGA 쿨러가 SATA 슬롯을 3개나 가리더군요. 도대체 ECS는 뭔 생각으로 레이아웃을 저렇게 구성했는지... 아니면 쿨러 때문에 슬롯을 2개 잡아먹는 VGA 제조사를 탓해야 하는건지...




둘이서 고민끝에 생 쇼를 좀 했습니다. 뭐냐하면... 쿨러의 일부분을 잘라내버렸죠. 플라스틱 덮개 형태라서 일부분만 잘라내도 가운데 쿨러가 돌아가기에는 지장이 없어보였습니다. 그래서 니퍼와 칼을 동원해 서서히 잘라냈습니다. 특히 칼을 가스레인지에 달궈서 녹이는 방식으로 몇번 반복하니 수월하게 잘 잘리더군요. 다만 이렇게 쿨러에 손을 대면 A/S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점 아시죠? 절대로 그렇게 하지 마세요. 저랑 친구는 그냥 재미삼아 그렇게 잘라내버렸습니다. A/S 안 된다는 점도 친구에게 이야기 해줬구요.

그런데 막상 SSD와 VGA를 달고 윈도우를 설치해보니 이번엔 다른 난관에 봉착. HDMI 케이블로 연결했는데 화면이 조금 이상하더군요. 저는 HDTV가 되는 모니터인데다 TN 패널이라서 원래 색감이 그런가보다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친구는 자꾸 이상하다고 하더군요. (모니터도 구매한지 며칠 안 되었음) 그래서 DVI로 연결을 변경했더니 거짓말처럼 깨끗하게 잘 나왔습니다. HDMI에 대해서는 제가 별로 경험해보지 못해서 사실 잘 모릅니다. 케이블 버전이 안 맞아서 그랬는지 몰라도 마치 아날로그 화면을 보는 듯 했습니다. 가독성이 형편없더라구요. 게다가 사운드까지 안 나왔습니다. ATI는 HDMI 출력에서 별다른 설정 없이 사운드가 잘 나오던데, NVIDIA는 설정을 좀 만져줘야 되나봅니다.

더 큰 문제는 GTS250이 제 성능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제 컴퓨터에선 8600GT로도 아바를 1920 해상도로 잘 돌리는데 이상하게 친구 컴퓨터에선 1280 해상도에서도 아바가 조금 끊긴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뭔가 전반적으로 꼬여있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제 생각에 G31 칩셋의 메인보드가 원인으로 보입니다. 실컷 쿨러까지 잘라가며 GTS250을 달았는데 막상 성능발휘가 안 되니 찝찝하더군요. 그렇다고 보드를 P45 정도로 바꾸기에는 잘라버린 쿨러가 또 아깝고... 인텔의 경우 저렴한 내장그래픽 보드는 사무용으로만 써야지, VGA를 달 생각이 있다면 ATX 보드를 사는게 맞는 것 같습니다. 예전부터 느꼈지만 확실히 P 칩셋에 비해 G 칩셋에선 전반적으로 시스템 성능이 떨어지더군요. 그래서 친구 컴퓨터는 나중에 시간나면 메인보드를 바꿔주든지 할 생각입니다. 따라서 인텔의 경우 사무용으로 사용할 컴퓨터가 아니라 게임용으로 사용할 컴퓨터라면 메인보드는 P 계열의 ATX 보드를 사용하는게 좋다는 결론을 내립니다. G31이나 G41 보드에선 확실히 CPU, VGA, 메모리가 전반적으로 제 성능을 발휘하지 못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원래는 요즘 저의 근황에 대해서 이야기 하려고 했는데, 쓰다보니 메인보드 이야기가 나와서 결국 제목을 수정하고 여기까지 왔습니다. 아무튼 친구 집이 북한산 바로 아래에 있어서 그런지 그 동네가 정말 추웠습니다. (불광동 독바위역 근처) 월요일부터 한파가 몰려와서 더 그랬겠지만 산 밑이라서 그런지 확실히 같은 서울이라도 공기가 다르더군요. 아마 그래서 감기에 걸린 것 같습니다.


요즘은 프로그래밍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현재 취직하려는 회사가 IT 계통이라 어차피 프로그래밍은 해야하는 입장이고, 굳이 회사 때문이 아니더라도 예전부터 프로그래밍 공부는 해야겠다 생각했으니까요. 그리고 서버 공부도 하려고 책을 사놨습니다. 내친김에 리눅스/유닉스도 공부를 해야겠지요.

그리고 지난번 실무진 면접에서도 한번 이야기가 나왔었는데, 다들 아시다시피 우리나라 IT 직종이 조금 열악하잖아요. 3D 업종이라고 하죠. 매일 반복되는 줄야근에 월화수목 금금금은 기본이고 박봉은 말할것도 없죠. 그래서 결국 40대가 되면 치킨집을 차려야 한다는 그 IT 업종. 그래서 면접때 "취직하면 블로그에 시간을 할애하지 못할 것인데, 그럴 자신이 있느냐?" 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저는 당연히 그럴 각오를 하고 있다고 대답했구요. 굳이 IT 회사가 아니라 하더라도 어차피 직장생활을 하면 예전처럼 왕성한 블로그 활동은 못할 것이고, 결혼을 하면 더더욱 시간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마 지금 전형중인 이 회사에 합격하게 되면 내년부터 출근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직장생활 시작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지방에 내려가 사람들 만나볼 생각이구요. 어차피 취직하면 앞으로 할아버지 될 때까지는 지금같은 자유를 누리지 못할 테니까요. ㅠㅠ 마냥 집에서 노는 것도 못할 짓이지만, 막상 매일 출근하는 생활을 앞으로 30년간 반복한다 상상해보니 지금의 자유가 그립기도 할 것 같습니다.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1. 최근 감기에 걸려서 포스팅이 뜸했다.
2. 메인보드는 좋은 것을 사용하자.
3. 요즘은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하고 있다.
4. 앞으로 취직하게 되면 블로그에는 더더욱 신경을 못 쓸 것이다.
5. 취직하기 전에 한번 더 지방에 내려가 친구들도 만나고, 어른들께 인사도 드릴 생각이다.


혹시 직장생활에 대해서 조언해주실 IT 업계 선배님들 계시면 언제든지 환영입니다. ^^
신고
Share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얏호
    2010.11.21 00:50 신고

    용산에서 조립을 하고있는 사람으로써 느끼는 공감이 크군요 ^^


  3. 2010.11.21 04:48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npbox
      2010.11.21 14:17 신고
      수정 및 삭제

      이번에 티스토리 초대장이 배포되었는데요, 저는 초대장을 받지 못했습니다. Daum이 저 미워하나봐요. ^^


    • 2010.11.22 05:45
      수정 및 삭제

      비밀댓글입니다


  4. 2010.11.21 09:0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npbox
      2010.11.21 14:22 신고
      수정 및 삭제

      서울은 집값 비싸고 차는 엄청 많고 (길막히고) 공기도 나쁘고 여러모로 살기에 안 좋아요. ㅠㅠ

  5. 놀러와
    2010.11.21 09:16 신고

    250이 하이엔드급도 아니고;; g31이라서 성능이 떨어질만한 급은 아닐텐데요
    g31이면 4870이나 260도 무난하게 제 성능뽑을텐데..

    뭔가 다른 문제가 있거나, 스펙이 ddr2메모리에, g31이면 보통 듀얼코어?일텐데 거기서 오는 차이겠죠.


  6. 2010.11.21 13:12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bookworm
    2010.11.21 15:39 신고

    의외로 IT에서도 정시 출근, 정시 퇴근 하는 회사도 많습니다. SI를 제외하면 그 비율은 더 늘어나구요.

    그리고 평일에 야근을 하는 회사들은 좀 많지만 대부분 주말은 제대로 쉬는게 보통입니다. SI는 좀 분위기가 다르지만요. (SI와 하는 일이 전혀 다른 게임도 좀 근무 시간이 긴 편입니다.)

    입사 축하드리고 앞으로 많은 발전이 있으시길 기원합니다.

    • BlogIcon snpbox
      2010.11.21 15:58 신고
      수정 및 삭제

      아직 최종 합격한건 아니라서... ^^;; 그리고 하필 지원한 회사가 SI 쪽입니다. ㅠㅠ 그래도 여건이 그리 나쁘지는 않다고 하더군요.

    • BlogIcon FLOYDSON
      2010.11.25 14:26 신고
      수정 및 삭제

      음. SI회사이시면 많은 일을 하시겠습니다. 개발파트에서 PM 영업으로 이어지는 경력을 쌓으실 공산이 크죠.

  8. 마저
    2010.11.21 19:50 신고

    메인보드 중요한 것 같습니다...
    저도 아는사람 콤하나 조립해주었는데 사무용으로만 쓸거라서
    좀 싼 인텔 DP43TF Classic 디지털헨지로 조립했는데 1년정도 사용하다 사망하고
    메인보드 a/s로 새것으로 바꾸었는데 또 좀 사용하다 사망...(셋팅을 잘못했나???)
    그래서 제가 전에 사용하던 기가 p965로 다시 조립했는데 얼마 안쓰고 또 사망...
    내가 쓸데는 이상없었는데 어디서 잘못됐는지 모르겠네요... 조립 실력이 없었서인가...ㅠㅠ
    아무튼 메인보드 좋은것으로 구입해야 고생 안할듯...
    덕분에 아수스와 i5 760로 새로 구입하여 업글해서 조립해야 할듯...
    요즘 i5 760이 장사가 잘되는지 재고가 별로 없는듯...
    2곳이나 주문했는데 재고없다고 카드결제 취소 해버리네요...
    질문 1. 아수스에서 p55와 h55차이가 먼가요??? 아무래도 p55가 좋겠자만...
    질문 2. 메인보드 a/s로 새것으로 바꿨는데 또 새것으로 교환이 가능한가요???
    디지털헨지는 i5에서 사용하지는 못하겠지만...ㅎㅎ

    암튼 감기 빨리 낳기를 바라고 포항가면 과메기도 많이 먹고 또 취직하기전 남은 자유를 만끽하길...

    • 맞춤법
      2010.11.22 00:53 신고
      수정 및 삭제

      감기가 낳기를 (X)
      감기가 낫기를 (O)
      감기가 임신하지는 않지요

    • 마저
      2010.11.22 16:31 신고
      수정 및 삭제

      지적 감사함다... 초등학교 졸업한지가 오래되서...

      아리까리 했는데... 역시나 였네요..ㅎㅎ

      한글도 제대로 하려면 상당히 어렵네요...

      다들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세요...

  9. BlogIcon 저는
    2010.11.21 20:49 신고

    IT쪽으로 약 4전 있다가 전혀 상관없는 분야로 전향한지 언 10년이 다 돼 가는 사람입니다.
    "일반적'인 견해를 말씀드리자면, 아시겠지만, 다른 분야로 가시든지
    (힘들겠죠? 저도 첨에 그랬으니까요)
    좀 더 세세하고 전문적인 분야로 가시길 권합니다.
    DB쪽도 좋구요

  10. 저가형
    2010.11.22 09:22 신고

    저가형 보드이니 저가 그래픽을 꽂아야죠....ㅎㅎ
    싼 그래픽 꽂으면 안 가릴거에요.....

  11. 저가형
    2010.11.22 09:22 신고

    저가형 보드이니 저가 그래픽을 꽂아야죠....ㅎㅎ
    싼 그래픽 꽂으면 안 가릴거에요.....

  12. BlogIcon Nekia
    2010.11.22 10:36 신고

    메인보드 좋은것 사라는 PC조립 여러번 해본 사람들의 정석으로 통하는 사실이죠. 맞는 말입니다.
    줄곧 비싸도 A사나 G사의 제품만 샀고 한번도 후회는 없었던걸 보면 역시 맞는 것 같습니다.
    내장랜 고장하니 생각나는데 회사에 여러 PC가 있는데 지난번에 건물 내부 정전사태가 있었는데 그때 저가형 파워들이 많이 고장났고 내장랜들이 많이 고장났었어요. 여러대니 좋은 제품과 나쁜제품의 차이가 그나마 잘보여지기도 하는듯합니다. PC방 하는 사장님이시라면 공감하실수도 있겠네요^^;

  13. kwon
    2010.11.22 15:02 신고

    07년도 초반에 c#을 했지만.. 지금은 java를 하죠.. 몇년뒤엔 뭘할지는 모르겠습니다.. ^^
    언어는 언어지요.. ㅎ 무슨 업무를 하느냐 어떤 것을 해봤느냐가 더 중요할거 같습니다 ^^
    windows 쪽은 꽉 잡고 계시니.. 이젠 aix 쪽도 해보셔요 ^^

  14. @primeboy
    2010.11.22 15:30 신고

    IT 업계가 다 그런건 아닙니다. 저는 SAP(ERP 솔루션)쪽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주로 기업에서 사용하는 기간계 시스템의 화면 개발을 하고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 야근도 많지 않고, 주말 출근도 자주 있지 않은편이죠. 개인적으로 야근을 자재하고 낮에 집중적으로 일을하고 일정 협의를 통해서 일을 진행합니다. 눈치보면서 늦게가거나 하지 않습니다. (언제나 야근을 하지 않는건 아닙니다. 아무래도 일하다보면 어쩔수없이 일정이 당겨지거나 하다보면 야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도 생기죠. 최소화 하도록 노력이 필요하죠.)

    일을 하다보면 분야를 떠나서 본인이 어떻게 업무를 해나가느냐에 따라 어느 정도 힘든 부분이 커버가 될수도 있습니다.(물론 그지 같은 고객과 그지 같은 상사를 만나면 어쩔수 없이 힘들 수 밖에 없겠지만요.) 그렇게 아주 최악의 상황이 아니라면 본인이 어떻게 일을 하느냐도 중요해 보이더라구요.

    같은 일을 해도 남들 야근안하고 끝낸 일을 혼자 야근하면서 하는 경우도 있죠.

    우리나라의 IT 현실은 꼭 개인의 능력만이 아닌 구조적 문제가 아주 크긴 합니다만, 구조적 문제라도 그래도 인간이기에 살아야하니 그 와중에서도 좀 덜 힘들고 스마트하게 일하면서 개인의 행복추구도 해야하죠.

    구조적 문제니 다 같이 야근합시다. 이러고만 있으면 안되잖아요. 개인적으로 돌파구를 잘 찾아보는 방법도 있으니..너무 걱정하지 마시라는 말을 드리고 싶었는데.ㅋ

    먼가 능동적으로 부딪혀보면 해결방법이 없는것도 아니더라구요. 저 같은 경우는 그렇습니다. ^^

    물론 초반에는 누구나 고생을 해야하죠.-_-;
    어느 정도 업무에 익숙해지고 분위기를 익히면 어느 정도 꼼수도 발휘를 하면서 적절하게 일을 컨트롤
    할 수 있게 됩니다.ㅋ

    • BlogIcon snpbox
      2010.11.22 17:58 신고
      수정 및 삭제

      아마 저도 그거 비슷한 일을 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그래도 이 회사는 여건이 나쁘지 않다고 하더라구요. 하지만 역시나 말씀하신대로 좋은 상사와 동료들을 만나는게 가장 중요하겠죠. 사회생활도 결국 군대랑 별로 다르지는 않을거라 생각합니다. 어딜 가든 인간관계가 가장 중요하니까요.

      조언 감사합니다. ^^

  15. BlogIcon 해빠
    2010.11.22 16:14 신고

    헛! 은평구민이셨군요!!
    전 구산역 부근에 삽니다 ㅎㅎ
    곧 불광동쪽 홈타운으로 이사갈거구요
    반갑습니다~ 동네주민님~ ^^

  16. 어이쿠
    2010.11.22 21:53 신고

    프로그래밍 공부 중 이시군요.ㅎㅎ;
    게임 프로그래머 되려고 C/C++ 배우는데 무진장 어렵네요.ㅠㅠ
    최근에는 아이폰4가 대세라고 Xcode로 오브젝티브C 배우는게 어렵네요. 머리가 나쁜놈이지라 어렵더라고요.ㅠㅠ
    저도 열심히 해서 게임 회사 들어가야 할텐데...ㅠㅠ

    스누피님은 실력이 있으시니 저보다 잘 터득(?)하실 것 같습니다.

  17. 맨날눈팅만하는자
    2010.11.27 00:28 신고

    사운드 같은 경우에는 ati(지금은 amd ㅡㅡ;)는 메인보드에 연결만 하면
    hdmi audio 바이오스 설치 한번만으로 사운드를 쓸 수 있는 반면
    (윈7은 자체 바이오스 설정으로 바로 사용 가능)

    nvidia 계열은 따로 사운드 선을 그래픽 카드에 연결을 해줘야 hdmi의 사운드
    데이터 전송 기능을 이용할 수 있더군요. 선정리 한다고 선 뒤로 돌리고 이런
    거 좋아하는 분들은 기가 차고 코가 막힐듯

  18. 금관왕자
    2010.11.28 03:20 신고

    네..nvidia계열은 hdmi의 사운드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내부 케이블을 연결 해 줘야 합니다.
    그래서 아마도 S/PDIF케이블이 포함되어 있을 것입니다.

    못 보셨나 보네요. 스누피님..ㅋ 그걸 메인보드랑 그래픽카드랑 연결 해 줘야 hdmi연결시 소리가 납니다.

    그리고 화질이 안 좋다는 것은 G31보다는 케이블이 좋지 않거나 그래픽카드에 문제가 있어서 이지 않을까...란 생각도 해 봅니다.
    제가 똑같은 보드는 아니지만 ecs에서 나온 G31칩셋을 장착한 보드인데 마이크로 제품이 아닌 일반 atx제품을 조카컴에 장착 해서 사용중인데요. 그래픽카드는 라데온 4850인데 너무 잘 되고 있습니다.

    케이블은 따로 들어 있지 않아서 hdmi금색으로 된 16000원짜리 따로 구입하여 사용하는데
    잘 나오더군요. 풀hd 1080i나 p도 문제 없이 잘 돌아 갑니다.

    하여튼 스누피님 덕분에 좋은 자료 좋은 지식 항상 얻어만 가는 1인이였습니다.
    항상 고맙게 생각 하고 대 단한 분이라고 생각 하고 있었는데 업자(?)일 꺼라고는 ..ㅠ

    좋은 곳 취업 하셔서 더 큰 꿈을 펼치시길 ....블로그는 잠시 접어 두셔도 됩니다.ㅋㅋ
    누피님의 인생이 걸린건데 블로그 때문에 망칠수야 없지 않겠습니까?ㅋㅋ

  19. 어니
    2010.12.01 04:21 신고

    개발자로 취직을 하실 생각이신가 보군요.
    회사마다 다 다르겠지만 전 1년에 주말 쉬는 날이 손가락으로 꼽습니다.
    그래서 이젠 다른 일을 해보려고 알아보는데 배운게 도둑질이라 쉽지가 않네요.

  20. G31
    2010.12.07 13:19 신고

    g31칩셋 자체가 pci express 2.0을 지원하지않는 것으로 압니다.
    따라서 g31칩셋을 쓴 보드를 사용중인 컴이라는 것을
    확인하지않고 따로 gts250을 추가 한것은
    약간 성급한 행동 아닌가 싶습니다.
    더군다나 군동기라는데 말입니다.

  21. 김강수
    2010.12.22 17:23 신고

    스누피님 은평구 사시네.ㅎ.
    반갑습니다... 은평구 좋져...공기좋고..집싸고..ㅡㅡ;
    요샌 싸지도 않지만....

    메인보드도 그렇지만 파워도 좀 좋은걸 쓰셔야합니다.
    컴터고치는데가보면...파워교체 하는경우가 생각보다 많습니다.

    헌데 만언짜리나 몇만원짜리나..뚜껑열어보면.거기서 거기입니다...
    색칠좀.해놓고.케이블.칼라풀한거 달아놓고..막상..뜯어보면..똑같습니다...
    파워란게.더이상..좋아질.특별한.방법도 없는거같구요...
    그렇다고..십만언.이상때.파워를쓰자니.좀.거시기.하고...

    아무튼..만언짜리.쓰다가..요샌.좀..비싼..(그래봐야.2만-3만원대..)파워쓰는데..좀더.지켜보고.써봐야 되겠지요...

    아..그냥.그동안..배포해주신.화일..감사히 잘쓰고있다는.인사차원에서.한마디.거들었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