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DS, 서초 최첨단 빌딩에 새 둥지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1011290195


안녕하세요. 지난 금요일에 지방 내려갔다가 어제 서울 올라왔습니다. 그래서 포스팅이 없었는데, 아마 앞으로도 직장 다니게 되면 마찬가지로 블로그 활동은 뜸하지 않을까 싶네요.

제가 위 기사를 왜 소개했는지 아마 짐작하신 분들도 계실 것 같습니다. 나중에 최종 합격하면 말씀드리려고 했는데, 그냥 미리 말씀드리겠습니다.

KTDS라는 회사 처음 들어보시죠? 아마 대부분 처음 들어보셨으리라 생각합니다. 2008년 8월에 KT에서 분사했고, KT 그룹 내의 IT 서비스를 전문적으로 담당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목동에 면접보러 갔었는데, 이번에 방배동 신사옥으로 옮겼기 때문에 다가오는 일요일에는 방배동으로 KT종합적성검사를 보러 갑니다.

여튼 제가 지원한 회사는 KTDS라는 것, 가끔 트위터나 댓글로 질문주셨던 분들이 계셔서 알려드립니다. 그리고 일요일에 시험이 있으니 그때까지는 블로그를 쉬고 시험공부를 해야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책 한권 사놨는데 문제가 IQ 테스트 비슷하기도 하고 나름 재미있더군요.


저처럼 취업을 준비하고 계신 분들께 제가 조언드릴 말씀이 있다면 (그럴 자격은 없지만)

1. 학점과 영어성적에 너무 집착하지 말자.
- 저는 학점, 영어성적 모두 낮은 편입니다. 학점과 영어성적이 높다는 사실은 그 사람이 성실하다는 점을 대변해줄 수 있겠지만, 그 사람이 그 회사에 꼭 필요한 인재임을 보장해주지는 못합니다. 회사마다 업무가 다 다르겠지만 성실함만 가지고는 21c 최첨단 사회에서 살아남을 수 없겠지요. 물론 학점과 영어성적은 필요합니다. 최소한의 필요조건이라 봐야겠지요. 하지만 충분조건은 아니라는 말입니다. 그러니까 평점 4.0 이상에 토익 900 이상을 목표로 공부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차라리 그시간에 다른 특기를 개발하는 쪽이 더 낫지 않을까 싶네요.

2. 남들과 구별되는 나만의 특이사항을 가지면 좋다.
- 보통 서류전형 경쟁률이 수십대 일 정도 되지요. 인사담당자 분께서 일일이 서류를 읽어보시는 것도 매우 고된 노동이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그 수백장의 지원서가 아마 대부분은 비슷할 것입니다. 학교생활 열심히 해서 학점도 잘 받았고, 어학연수도 잠깐 다녀왔고, 그래서 토익 점수도 높고, 동아리 활동도 좀 해봤고... 다들 자기소개서를 소설처럼 잘 쓰기 때문에 동아리 회장 한번 안 해본 사람이 없고, 어학연수는 발에 차이는 세상입니다. 그런 천편일률적인 자기소개서 속에서 남들이 가지지 않은 나만의 특이사항이 있다면 인사담당자 분의 눈길을 끌 수 있겠지요? 지난번 남자의 자격 합창단 편에서 박칼린 선생님이 단원을 뽑았던 기준을 보면 느끼는 바가 있습니다. "이 사람 좀 끌리네, 한번 같이 일해보고 싶은데?" 라는 호기심을 유발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이런 애들은 널리고 널렸어!" 라는 느낌의 식상한 지원서는 좀 아니라고 봅니다.

3. 지원하는 회사에 내가 왜 필요한지 어필할 수 있어야 한다.
- 아무리 능력이 좋아도 그 능력이 그 회사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면 뽑을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예를 들어 마케팅 직을 뽑는다면 아무래도 말재주가 좋고 외모가 깔끔하고 인상이 좋은 사람을 뽑겠지요? 연구원 스타일에 말수가 적은 사람은 마케팅 직에 부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나는 뭐도 잘하고, 뭐도 잘하고..." 이렇게 단순히 자신의 능력을 나열하는 것 보다는 "나의 이런 점은 이 회사에 이렇게 도움이 되고, 저런 점은 저렇게 도움이 된다." 라고 자신이 그 회사에 최적격 인재라는 점을 역설해야 합니다. 그러려면 그 회사와 업무에 대해 연구를 많이 하고, 그에 필요한 준비를 많이 해야겠지요.

4. 사람들과 잘 어울려야 한다.
- 결국 회사도 사람 사는 곳입니다. 사람 사는 곳은 어딜 가나 똑같습니다. 성격이 모나지 않고 다른 분들과 잘 어울릴 수 있어야 합니다. 특히 회사는 업무 특성상 혼자만 잘 해서는 안 됩니다. 조화를 이루어야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습니다. 성격상 혼자 일하는 것을 좋아하고,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이 싫다면 그냥 자기 사업을 하거나 프리렌서로 활동하는 것이 낫겠습니다. 따라서 자신이 조직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고, 사람들과 잘 어울릴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줘야 합니다. 아무리 능력이 뛰어나더라도 조직의 분위기를 와해시키는 한 사람이 있다면, 결과적으로 그 조직 전체의 생산성은 떨어지게 된다고 봅니다.

5. 겸손함 속에 묻어나오는 자신감을 보여라.
- 자신감은 매우 중요합니다. 신입사원을 뽑는다면 당연히 뭔가 주눅들어 보이는 사람보다는 패기가 넘치는 사람에게 끌릴 것입니다. 회사 업무라는게 그렇습니다. 어차피 회사에 들어가면 일을 다 새로 배워야 합니다. 학부에서 공부한 내용들은 그다지 깊이도 없을 뿐더러, 실무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따라서 어차피 새로 교육시켜서 써먹어야 할 사람이라면, 자신감이 넘치고 뭔가 도전해보려는 진취적 자세를 보이는 사람에게 높은 점수를 주지 않을까요? 그런데 그 자신감이 교만이 되어서는 안 되겠습니다. "나는 이만큼 잘난 사람이니까 니들은 나를 꼭 뽑아야돼!" 이런 식의 태도는 완전 비호감입니다. 자신감을 보이되, 겸손함 속에 묻어나오는 자연스런 자신감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제 나름대로 조언을 해드리려 했지만, 결국 식상한 소리밖에 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회사도 결국 사람이 모인 곳이고, 인사담당자 분들도 사람이기 때문에 사람으로서 끌리는 사람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능력도 갈고 닦아야 하겠지만, 원만한 인관관계도 꼭 챙기셔야 합니다. 맹목적인 스펙 쌓기 보다는 인간적으로 매력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합시다.

사회생활을 먼저 하고 계신 인생의 선배님들, 이제 막 사회에 첫 발을 내딛으려는 저에게, 그리고 취업을 준비하는 다른 분들에게 좋은 말씀 많이 해주세요. 특히 매번 눈팅만 하고 가셨던 형님들 이번에는 꼭 조언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__)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Nedved
    2010.12.02 20:47 신고

    흐흐~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

  3. 칸타타
    2010.12.02 21:17 신고

    합격하실것 같다니 축하드립니다 ^^
    매제하고 여동생도 KTDS 인데
    목동에 있다가 방배동으로 간다고 하더군요.

  4. BlogIcon Sharpener
    2010.12.02 21:42 신고

    축하드립니다^^

  5. BlogIcon 어리버리기사
    2010.12.02 22:40 신고

    스누피님.. 부럽습니다.. 전언제 취업될려나.. 대기업넣다가... 빵구..헐..

  6. GPman
    2010.12.02 22:42 신고

    하.. 내년에 입대하는 스무 살 청년입니다 ㅠㅠ
    매일 눈팅만 하다가 처음 댓글 달아보네요 ㅋㅋ
    대학에 입학하면서부터
    과연 내가 열심히 해서 졸업후
    원하는 직장에 취업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머리 속 가득이었는데
    많은 도움이 되는 글 같습니다 ㅎㅎ
    4. 사람들과 잘 어울려야 한다. 가장 눈에 들어오네요..
    말이 없는 성격이라 대인관계가 원활하지않은데
    정말 고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최종합격 되시길 빕니다. 만세ㅋㅋㅋㅋ

  7. BlogIcon -N
    2010.12.02 23:22 신고

    와... 취업이 어렵다고 하던데 축하드립니다.
    전 이제 수능이란 관문을 넘어서 취업이란 관문으로 다가가는 중이네요.
    다만 수능끝나고 넘치는 시간을 주체를 못 하고 있어서...
    전공 관련 공부하고 영어공부하고 블로그도 관리하고... 할건 많은데 말이죠.....
    아무튼 취업 축하드립니다 ^^

  8. 오오축하드립니다..
    2010.12.02 23:48 신고

    질문하러 왔는데 취업 두둥!!

    정말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좀 그렇지만 질문 하나...

    윈7에서는 상태표시줄 항상 위에 보이게 하는 옵션이 없나요...?자꾸 창 뒤로가서 불편해서..

    • ㅅㄷㄴㅅ
      2010.12.03 03:30 신고
      수정 및 삭제

      작업표시줄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 함 눌러보세요.
      그 곳에 여러 항목이 있는데...
      여기 저기 함 눌러보시면 되요!!
      ..
      도움도 될 것이고... ^^

  9. RraidP
    2010.12.03 03:52 신고

    왜 회사에서 많은 인재들을 나두고 스누피님을 뽑으실려나.....
    세상에 돈벌려고 아둥바둥 치는 사람들이 제일 불쌍--;;

    스누피님 블로그 운영하시면 대박날 듯.. 아니면 컴퓨터 잘하시니까 A/S 기사 어때요? 딱 맞을 듯 한데..

  10. 한량
    2010.12.03 09:06 신고

    적성검사라는게 아이큐테스트랑 비슷하지만... 일관성있게 답을 적으셔야 합니다.
    물론 아시겠지만 말이죠.
    같은 질문은 2번 물어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관성이 없으면 불운이 닥칠지도 모릅니다

  11. 무명인
    2010.12.03 09:53 신고

    오랬만에 들어왔내요, 여러가지 좋은 정보 많이 보고있는 눈팅족인데 스누피님이 조언한마디하라고 하시기에 몇자 적습니다.
    전 50대초반이고 한국에서 흔히들 이야기하는 SKY대학중 하나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삼성을 거쳐 외국계IT회사에서 임원으로 근무하다 미국으로 이민와서 현지에서 IT회사에 취업해 한 10년 다니다가 이젠 정리되서 놀고있는 백수입니다, ㅎㅎㅎ
    스펙??? 웃기는 소리입니다, MS나 CISCO의 인사담당자는 제주대나 설대나 KAIST, 다 모릅니다.
    인도나 루마니아, 멕시코 이런데서 공부한 친구들과 서울대출신을 비교한다면 본인이 다국적기업 인사담당자라면 어떤걸 보고 채용을 할까요????
    좁은 한국에서 스펙쌓고 않되면 부모탓하고 월급가지고 낑낑거리지말고 넓고 크게 보세요
    차별은 정말 한국내, 직장내에서 만연해있지 외국회사들 거의 없습니다,
    단지 차별이란건 능력의 차별입니다.
    미국, 캐나다, 호주 이런곳으로 많이들 나가세요.
    거긴 지방대출신이라고 토익이 낮다고 채용않하지 않습니다
    현지애들도 취직않되는데 외국가서 취직을 하라고요? 이 논네가 정말 정신없내라고 말하시는 분.
    그럼 찌질이처럼 남탓하고 배경탓하며 평생 한국에서 사세요.
    특히 IT쪽은 이제 모든 파워가 짱깨들에서 인도애들로 넘어간지 오래입니다.
    개발은 인도, 제품기획은 본사, 판매는 현채인, 이렇게 운용되는게 다국적IT기업입니다.
    모쪼록 젊고 유능한 한국의 숨어있는 인재들,,밖으로 눈을 돌리시고 도전해 보세요
    공무원시험준비나 스펙쌓는 노력정도면 충분히 살아갈수 있습니다

    • BlogIcon snpbox
      2010.12.03 16:42 신고
      수정 및 삭제

      개인 입장에선 해외로 나가는 것이 좋을 수도 있겠지만, 우수한 인력의 해외 유출은 국가적 손실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듭니다.

      물론 저 역시 기회가 주어진다면 샌프란시스코로 가고싶습니다. 작년에 짧게 3박 4일 다녀왔지만 아직까지도 가슴이 아련하네요.

  12. BlogIcon loach
    2010.12.03 19:42 신고

    흐헉.. KT라니.. 정말 스누피님은 대단하십니다..
    좋은 직장생활 하시길 바랍니다.
    축하드려요!!

  13. 아이러브
    2010.12.03 20:08 신고

    스누피님 축하드려요. ^^

    저도 면접이다 뭐다 바빠서 글은 못 남겼는데

    스누피님 합격 소식 듣고 기뻐서 글 남겨요. 근데 포스팅 잘 못하시게 될까봐 걱정이네요.

    저는 주로 금융권쪽 특히 카드회사 준비했어요.

    그래서 최종까지 여럿 갔는데 아쉽게 안됐네요. ㅡㅡ;

    하지만, LG CNS 가게 되어 다행이에요.

    인연이 된 이상 열심히 하려구요.

    참, 스누피님과 비슷한 일을 하게 되어 기뻐요.

    앗 ... 근데 포스팅 글에서 영어 점수와 학점은 지원 회사에 따라

    중요도가 달라지는 것 같아요. 금융권은 많이 보더라고요. ^^;;

    그게 다가 아닌데 말이죵. LG CNS는 많이 보는 것 같지는 않았어요.

    하지만, 점수 높은 것이 도움이 되더라구요.

    저의 경우에는 면접관님께서 점수 보시더니 칭찬을 몇번하시고 그냥 와라

    이런 식으로 말씀을 하시더라구요.

    에고... 근데 취업은 정말 어렵더군요.

    동기들은 이미 취업을 한 상태고, 요즘 같이 다니는 친구는 잘 안되서

    어디 합격했다는 말도 하기가 미안스러워서 말 못하고 있어요.

    경제가 빨리 잘 돌아갔으면 하네요. ^^

    스누피님 바쁘시더라도 시간나면 포스팅 있지 말아주세요. ㅋ

  14. 꼬봉이
    2010.12.03 21:33 신고

    kt 축하드려요.ㅎ

    제 친구가 다니고 있는데 통신비는 무제한 공짜(데이터 요금 포함)라고 하더군요..ㅎㅎ

    여친이랑 맨날 전화 통화 하실듯..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snpbox
      2010.12.04 00:58 신고
      수정 및 삭제

      음... 예전에 제 친구 LGT 다녔는데 전화요금이 공짜긴 하더군요. 근데 KTDS는 통신이랑 관련없어서 공짜가 되려나 모르겠습니다.

  15. 언제나 맑음
    2010.12.04 16:22 신고

    언제나 눈팅만 하던 사람인데요
    수년 전 한국서 취업실패하고 옆 나라에서 살고 있네요. 전공이나 IT와 전혀 다른 직업이지만서도...
    성적이나 자격증을 떠나서
    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과 성실함, 그리고 응용력이 갖추어지면
    어느나라 가셔도 잘 살 수 있을듯 싶네요
    언어도 실생활에서 쓰고 배우기 때문에 기본자세가 되어있으면 금방 된다죠
    물론 몇 년간 시행착오도 겪지만^^;
    워킹비자나 어학연수로 이곳 저곳 가봤지만서도
    역시 우리는 우물 안의 개구리라는 생각밖에 안들더군요

    불경기다 머다 하는데 자존심버리고 찾으면 별게 다있다죠 외국도 마찬가지에요
    우수한 인제도 한 곳에 썩히면 좋을 게 없다죠
    스누피님도 외국으로 나가시는 게 좋을 듯 싶네요
    인생은 도전! 한번 죽지 두번 죽냐 라고... 예전에 노래도 있었네요^^
    누구라도 잘 어울리고 첨본 사람에게도 말 잘거는 성격이라면 강추드려요

    엉뚱한 말만 가득 남겼는데
    스누피님은 하시는 일 다 잘되시길 바래요^0^


  16. 2010.12.05 00:22

    비밀댓글입니다


  17. 2010.12.05 18:23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npbox
      2010.12.05 18:48 신고
      수정 및 삭제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솔직히 IT 관련 분들 대부분 그런 반응을 보였습니다. 왜 하필 KT냐고 말이죠. 그리고 말씀하신 부분도 면접보러 두번 가보고 느꼈습니다. 제가 느꼈던 부분이 맞나보네요.

      일단 일해보면서 진짜 아니다 싶으면 그때 다시 생각해보겠습니다. 지금은 어디라도 들어가서 바닥부터 일을 배우고 싶거든요. ^^

  18. 곰팅이푸
    2010.12.06 01:24 신고

    저도 항상 눈팅만 하던 사람입니다..ㅠㅠ
    죄송하네요...
    사실 전 아직 중학생이고 이제 예비 고등학생이다 보니
    취업과는 관련이 없지만
    현재 원서내고 면접 준비하는 과정에 스누피님 말씀듣고 생각드는게 많네요..!!
    어떻게보면 고등학교 면접도 비슷하기도 한거 같아요..,(사실 취업이 훨씬 더 힘들겠지만요...!!)

    항상 좋은 말씀과 정보 감사드리고요
    앞으로도 좋은말씀 많이 부탁드릴게요~~

    그리고!
    좋은 곳에서 일하게 되신것 축하드립니다~
    저도 커서 스누피님처럼 된다면 바랄게 없겠네요..^^


  19. 2010.12.18 14:51

    비밀댓글입니다

  20. pokdu
    2010.12.21 11:28 신고

    매번 도움만 받다가 댓글 요청에 혹해서 댓글 날립니다.

    결국 모든건 사람이 하는거란 것만 명심하시면 됩니다.

    스누피님의 오픈 마인드를 분명히 싫어하는 사림이 생길지도 모릅니다.

    별것도 없는 걸 가지고 신주단지처럼 껴안고 사는 사람들도 있고요;

    실력 있는 사람이 실력만으로 대우받는 것에 추가적으로 고려되는것이 인성이라고 생각합니다.

    분명히 누군가를 이용하는 사람과 이용당하는 사람이 생기게 되고 각자가 살아온 과정이 다르기에 서로 부대끼면서 충돌하는 부분이 많이 생길 것입니다.

    부디 스누피님 앞날에 좋은 일만 있기를 바라며 이만 글을 마칩니다.

    사회에 첫발을 내디딘걸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21. 2014.05.20 18:48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