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퇴근길에 지하철에서 아이폰으로 인터넷을 하다 보니, KT에서 LTE 요금제를 발표했다는 소식이 보였습니다. 사실 저는 2010년 9월에 아이폰4를 구매했기 때문에 올해 9월까지는 휴대폰을 바꿀 생각이 없었습니다. 일단 아이폰4 자체에 매우 만족하며 사용중이고(1년이 지나서 그런지 배터리가 조루이긴 합니다만 ;;) 남들처럼 스마트폰 홀릭 수준은 아니기 때문에 딱히 최신형 모델로 바꾸고 싶은 욕심이 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갤럭시 노트는 좀 땡기더군요)

그런데 오늘 발표된 요금제를 보니 갑자기 마음이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현재 i-밸류 54,000 요금제를 사용중이고 한달에 음성통화는 거의 300분을 다 쓰지만 데이터는 1GB를 넘기지 않습니다. 기껏해야 출퇴근길에 지하철, 버스에서 인터넷 서핑하는게 전부이기 때문입니다. 회사에서는 WiFi를 이용하고, 집에서는 무선공유기를 이용하기 때문에 저는 다른 분들과 달리 LTE 520 요금제에 데이터 1.5GB면 충분한 용량이라 생각되더군요.

지금 고민하고 있는 이유는 바로 LTE 520 요금제에 망내 무료통화 1,000분 때문입니다. 저의 한달 통화량 300분을 계산해보면 대부분 여자친구 or 업무상 전화입니다. 그런데 여자친구도 KT 아이폰4를 사용중이고, 업무상 전화도 거의 대부분 KT 사용자와 통화를 하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저에게 망내 무료통화 1,000분은 매우 의미가 큽니다. 굳이 업무상 전화를 고려하지 않더라도, 여자친구와 커플요금제를 사용하듯 부담없이 통화할 수 있다는 점이 매우 큰 메리트로 다가옵니다.

물론 여기서 판단을 잘 해봐야 합니다. 과연 망내 무료통화 1,000분이 가져다주는 경제적 효용이, 지금 시점에서 기변했을 때 부담해야 할 아이폰4의 남은 할부금보다 더 클까요? 참 판단하기 애매한 부분입니다. 현재 핸드폰 분납금이 271,440원이라 나오는데, 매월 주어지는 망내 무료통화 1,000분의 혜택이 27만원보다 더 가치있는지는 잘 따져봐야 하겠습니다.

물론 최신형 스마트폰을 사용하게 된다는 장점도 있기 때문에 꼭 27만원이라는 금액과 무료통화에 의한 효용만을 놓고 비교해서는 안 되겠죠. 그리고 아이폰4 공기계를 아이팟처럼 따로 들고다니거나, 중고로 판매해도 되기 때문에 꼭 부담해야할 비용을 27만원으로 계산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망설여지는 이유는, 위 무료통화 1,000분 요금제의 혜택이 6월 30일까지는 기회가 있다는 것입니다. 6월 말이면 분명 지금보다 더 성능이 좋은 최신 기기들이 많이 출시되어 있을 것이고, 5월부터 시행된다는 블랙리스트 제도가 휴대폰 시장을 어떻게 바꿔놓을지 모르기 때문에, 조금 더 기다려보면서 추이를 지켜보는게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게다가 당장에 아이폰이 고장났다거나 사용하는데 많이 불편하다면 모를까, 배터리 빼고는 불편한 점이 없기 때문에 굳이 무리해서 갈아탈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6월 말이면 그 전에 갤럭시S3나 아이폰5가 출시되겠죠? 또한 KT가 이렇게 망내 무료통화 카드를 꺼내들었기 때문에 경쟁사들도 지금보다 더 나은 조건의 요금제를 제시할지도 모릅니다. 따라서 저는 추이를 더 지켜볼 생각입니다. 이 글을 쓰기 시작할 때는 당장에라도 갤럭시 노트로 갈아탈까 충동적인 생각이 들었지만, 글을 쓰면서 생각이 정리되어, 어느정도 마음을 추스리게 되었습니다. ^^
신고
Share
  1. BlogIcon 하늘다래
    2012.01.03 01:27 신고

    헉..
    무료 통화 때문에라도.. 끌리는데요 ㄷㄷ..
    하나 따로 가입이라도 해볼까 싶네요=_=)a

  2. 용한
    2012.01.03 04:12 신고

    ㅎㅎ 난 1G 벽돌폰 아직 쓰고 잇어서 그런 고민 안함..

  3. BlogIcon 욱호(몽실아빠)
    2012.01.03 08:39 신고

    망내 무료통화 같은 KT 쓰시는분에게는 아주 유용하겠습니다. 하지만 3G 쓰실때 데이터 양을 근거로 LTE의 양을계산하시면 나중에 곤란해 지십니다. LTE는 아주 빠르기 때문에 빠르게 패킷이 소모되는 서비스 이용이 급격히 증가하게 됩니다. 분명 이통사에서 제공하는 데이터양은 턱없이 부족합니다. 그래서 그들도 제공양의 근거를 3G 사용자들의 평균을 계산해 보았다 라고 포장하고 있는 것이죠.

    • BlogIcon snpbox
      2012.01.03 10:45 신고
      수정 및 삭제

      턱없이 부족한 분들은 3G 요금제를 계속 써야겠죠. 저처럼 데이터를 많이 안 쓰는 분들은 LTE 요금제를 써도 상관없겠구요. ^^

  4. BlogIcon 네오지온
    2012.01.03 10:03 신고

    무료통화 가 끌리긴 하지만..
    wifi 로 무료 통화가 가능한 부분이 있어서 굳이 지금 가입하지않아도 상관은 없겠습니다.
    서로 광 회선이라면 wifi 이용한 무료 인터넷 전화기능으로 통화 하더라도 음질이 못들어줄만큼
    의 음질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

    소식 잘 봤습니다. 스누피 님 좋은하루되세요.~

    • BlogIcon snpbox
      2012.01.03 10:46 신고
      수정 및 삭제

      저도 예전엔 Viber나 마이피플 좀 사용했었는데, 아무래도 그냥 전화거는게 가장 편하고 통화품질도 좋아서 VoIP는 잘 안쓰게 되더군요.

  5. BlogIcon ZIDIN
    2012.01.03 10:17 신고

    헙; 사실 wifi가 된다면 페이스타임이나 바이버같은게 훨씬 득이죠.
    통화품질도 훌륭하고; 굳이 무료통화 1천분이 매리트로 다가오질 않는군요;;

    • BlogIcon snpbox
      2012.01.03 10:48 신고
      수정 및 삭제

      사람마다 전화 사용패턴이 다 다르니까, 자신에게 가장 큰 만족을 주는 선택을 하면 되겠죠. ^^

  6. BlogIcon 네오지온
    2012.01.03 15:48 신고

    스누피 // 네, 그렇죠 장 단점이 다 있다보니..고민하게 되는게 사람인가 봅니다..ㅠㅠ!

  7. 유메
    2012.01.03 15:50 신고

    저기 .......
    주인장님 http://snpbox.tistory.com/m/post/view/id/1398

    요 링크 님이 2010년에 쓰신 아이튠즈 내음악 폴더 백업 관련 포스팅인데 답글좀 달아주세요


  8. 2012.01.03 21:55 신고

    스누피님이 정리 잘 해주셨네요. 감사합니다. 잘읽었습니다.

  9. BlogIcon blc
    2012.01.04 00:06 신고

    저는 기대를 많이 했는지 실망했네요 (3g무제한도 kt가 먼저들고 나왔던거로 기억해서)
    kt가 후발주자다보니 큰거 들고 나올줄알았는데 lg랑 다를게없네요. 오히려 비싼요금제에서는 데이터량이 더 작고요
    아무래도 스마트폰은 데이터량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통화를 1000분씩 쓸일도 없고;;

  10. BlogIcon 당근천국
    2012.01.04 09:49 신고

    전 스카이프를 잘 쓰고 있어서 통화시간이 남는 편입니다.
    어차피 자주 통화하시는 분들은 정해저있으니 그렇다하게 불편하지도 않고요.
    (마이피플써보신 분이 말하시기론 스카이프에 비하면 한참 멀었다고 하시는데 전 다른건 안써봐서 모르겠습니다.)

    lte광고대로라면 1.5g는 5분도 못써요 ㅋㅋㅋ
    이제 3G사수를 해야 할지도 OTL

  11. BlogIcon 『ⓖⓤⓝ』
    2012.01.06 16:47 신고

    무료통화는 어플 바이버로 톹화하면 어차피 데이터 무제한이니까 해결되더군요.

  12. LTE요금 쓰는사람
    2012.01.30 18:50 신고

    갤3과 아이폰5는 7월 넘어도 안나올 가능성이 높아요 아직 갤노트를 더 팔아도 돼고 갤 2가 잘나가는 시점에서 갤3을 내놓을 삼성은 아니라고 봅니다 아이폰도 4S가 나온이상 6월 넘어서 나올 가능성이높아요.

  13. BlogIcon dan C
    2012.03.02 14:01 신고

    저도 비슷한 고민을 했고 2주전에 노트로 갈아 탔었습니다.
    3일간 노트를 사용하면서 아이폰에 비해 잦은 멈춘 현상과 다운 현상 때문에 결국 기변을 취소하고
    다시 아이폰4로 돌아왔습니다.
    사람들 말따라 뽑기 운이 안따른 걸 수도 있지만, 아이폰에 비하면 너무나 큰 차이를 보이는 시스템 안정도가 맘에 들지 않아서 결국 아이폰4를 계속 유지하려구요.
    분명 노트만의 특화된 시장이 있습니다. 하지만 큰 화면과 S노트의 필요성을 크게 느끼는 사람이 아니라면 굳이 남은 기기값을 추가 부담하면서 갈아탈 정도는 아닌거 같아요. ^^


  14. 2012.07.23 02:29 신고

    망내 통화 무료로 최소 1000분을 주는데....
    그걸 바이버 따위의 어플과 비교를 하며 메리트가 아니라니;;;
    학생 또는 업무상 전화를 쓰는 일이 거의 없는 분 인가 보네요